'스파이더맨' 마블 남는다… 톰 홀랜드, 수차례 설득

 
 
기사공유
톰 홀랜드. /사진=임한별 기자

할리우드 배우 톰 홀랜드가 '스파이더맨'의 마블 잔류를 위해 디즈니 CEO와 소니 픽쳐스 회장을 찾아가 수차례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에 따르면 톰 홀랜드는 직접 디즈니 회장 겸 CEO인 밥 아이거, 소니의 회장 톰 로스먼을 여러 번 찾아가 설득했다. 지난달 27일 마블은 '스파이더맨' 세번째 영화를 제작할 것이며, 디즈니-마블 영화에 '스파이더맨'이 적어도 한 번 이상은 출연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앞서 지난 8월 디즈니와 소니 픽쳐스가 '스파이더맨' 수익 분배를 놓고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당시 디즈니는 수익의 50 대 50 분배를 원했지만, 소니 픽쳐스는 디즈니가 수익의 5%를 받는 현재 조건을 고수하길 원했다고. 양측의 절충안을 상대가 거부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톰 홀랜드의 중재로 마블에서 '스파이더맨'을 다시 볼 수 있게 됐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