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출시' 아우디 A6… 바로 구매하면 손해?

 
 
기사공유
A6./사진=아우디코리아

# 아이 둘의 아빠인 김모씨(43)는 최근 7100만원을 주고 경기도에 있는 한 아우디 딜러업체에서 아우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7(2017년형)을 구매했다. 며칠 뒤 김모씨는 최근 다른 소비자들이 Q7을 할인받아 6500만원에 샀다는 소식을 들었다. 김씨는 “이게 도대체 무슨 날벼락이냐”며 “1주일만 더 기다렸으면 600만원이나 더 싸게 살 수 있는데 허탈하다”고 말했다.

아우디 주력세단인 A6 출시를 앞두고 아우디차량들의 고무줄 할인에 일반 소비자들이 우려를 표하고 있다. 아우디코리아는 차량 할인은 딜러업체들의 소관이라고 선을 긋고 있지만 수입차업계에선 의아하단 반응이다.

8일 수입차업계에 따르면 올 11월 초 A6(2020년형) 공식출시를 앞둔 아우디코리아와 딜러업체들이 마케팅 전략을 짜고 있다. 이달 말 사전계약 때부터 A6만의 프로모션을 공개하고 곧바로 적용할 예정이다.

A6는 수입 베스트셀링 모델인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와 함께 3강으로 꼽힌다. 올해 상반기 들여온 A6 40 TSFI는 판매 두달 만에 완판됐다. 한 세대 전 모델임에도 지난 2월 수입 베스트셀링카 1위에 올랐다. 신형 A6는 지난해 제네바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 8세대 모델로 조작성을 높인 MMI 터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직관적 인터페이스를 갖췄다.

2019년형 아우디 A6 가격은 6170만~6820만원이다. 수입차업계와 딜러업체에 따르면 이번에 나오는 A6는 기존에 출시한 Q7과 A5스포츠백에 적용한 마케팅 방식과 비슷하게 달마다 할인율을 달리 적용해 5000만원 중후반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수입차업계 관계자는 “아우디 차는 출시하자마자 사면 제일 비싸다는 인식이 강하다”고 주장했다.

수입차업계에서는 통상 아우디 차 국내 판매가격은 해외 가격보다 낮을뿐더러 구매하자마자 사는 고객은 ‘봉’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아우디 경우 보통 1000만원 할인 정도가 일반적"이라며 "보통 출시한 지 2개월 정도 지나 신차효과가 사라질 때 대폭할인하는 경우가 많고 딜러마다 할인폭은 다르다”고 말했다.

실제 아우디코리아가 지난 9월 출시한 Q7은 출시 당시 개별소비세 인하가 적용돼 7848만5000원이었다. 그러나 딜러들은 이 가격에서 10%가량 할인한 7100만원대에 차량을 판매했다. 하지만 10월 들어 가격은 크게 달라졌다.

딜러들은 10월 초부터 할인율을 16% 안팎으로 높여 가격이 650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결과적으로 한달 전 사전계약을 통해 차를 구입한 소비자들은 최대 600만원가량 비싸게 차를 사들인 셈이 됐다. 아우디코리아 관계자는 “고객에게 판매하는 가격이나 프로모션은 각 딜러사의 재량으로 결정된다”고 말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0%
  • 6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