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검찰소환' 정경심, 혐의 대부분 부인… 그는 누구?

 
 
기사공유
정경심 교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가 어제 두 번째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그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5일 "정 교수가 어제 오전 9시쯤 출석해 7시간 동안 조서를 열람했고 2시간40분 정도 2차 조사를 받은 뒤 4시간에 걸쳐 조사 내용을 확인하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사모펀드를 비롯해 웅동학원과 자녀 입시 관련 의혹 등을 조사했고 정 교수는 혐의를 대체로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교수를 한두 차례 더 소환조사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 신병 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정 교수는 현재 경북 영주에 위치한 동양대학교에서 영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서울대 영문학과 재학 중 조 장관을 만났다고 알려졌다.

81학번인 정 교수는 서울대 영어영문학과에서 학사·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1997년에는 영국 요크대 MPhil 수료 후 2007년 애버딘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2011년 7월 영주 동양대 영문학과 교수로 임용됐고 현재 시어머니가 이사장인 웅동학원 이사로 올라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