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은 지옥이다' 웹툰 비교, 어떤가보니…

 
 
기사공유
타인은 지옥이다. /사진=네이버 웹툰 제공

OCN 오리지널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에 관심이 쏠린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지난 8월31일 첫 방송 이후 탄탄한 스토리와 섬뜩한 연출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특히 원작을 본 독자들은 드라마가 웹툰을 어떻게 표현했는지 비교하며 다양한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서문조(이동욱 분)와 키위 형제(박종환 분)의 갈등, 윤종우(임시완 분)와 주인 아줌마(이정은 분)의 대립이 고조되면서 결말에 대한 궁금증도 커졌다.

​지난달 29일 방영된 8회에서는 죽은 유기혁(이현욱 분)의 과거사가 그려졌다. 여기에 서문조가 윤종우에게 자신이 살인마라는 정체를 암시하면서 사건사고에 관여하고 악행의 전면에 나서는 모습까지 담겨 마지막 방영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타인은 지옥이다> 웹툰 결말은 주인공의 생존여부에 포커스가 모였지만 드라마의 경우 예측하기 어렵다. 서문조라는 새 인물의 등장과 주인 아줌마가 활약하는 캐릭터 변화는 물론 한치 앞도 예측하기 힘든 스토리 전개가 원작과 다르기 때문.

한편 웹툰 <타인은 지옥이다>는 김용키 작가가 서울에 상경했을 당시 겪은 고시원 생활을 모티브로 제작한 작품이다. 네이버웹툰 연재 당시 누적조회 수 8억뷰를 기록하며 큰 이슈를 모았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