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4구·마용성' 과열 주범?… 정부, 연말까지 주택시장 불법거래 합동점검

 
 
기사공유
반포 래미안 퍼스티지. /사진=김창성 기자
정부가 서울 강남 등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불법거래 합동점검에 나선다.

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달부터 연말까지 행정안전부, 국세청, 금융감독원, 서울시 등 총 32개 기관이 합동으로 서울 주택시장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조사 대상은 8~9월 거래신고 건 중 업·다운계약 의심거래, 편법증여 의심사례, 차입금이 과다한 고가주택 거래 등이다. 특히 국토부는 최근 집값 상승률이 높았던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 서대문구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실제 이들 지역에선 불법 거래 정황이 다수 발견됐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시장 점검 결과 및 보완 방안’에 따르면 강남구에서는 지난 7월 고급 주상복합아파트인 ‘타워팰리스’ 전용면적 174.7㎡가 30억원에 거래됐다. 매수자는 30대 초반인 A씨다. A씨는 자기 돈 하나 들이지 않고 집을 샀다. 19억원이 임대보증금이고 11억원은 차입금이었다.

40대 B씨는 서초구 대장주로 꼽히는 ‘반포 래미안 퍼스티지’ 135.9㎡를 지난 6월 당시 최고가인 36억원에 매입했다. 하지만 자기자금은 3억2700만원에 불과했고 집값의 90%에 달하는 32억7300만원(임대보증금 7억 포함)이 차입금이었다.

이처럼 국토부는 이들 지역의 이상거래가 집값 과열에 영향을 미쳤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이들 거래의 차입금이 지나치게 많다고 판단해 자금출처 등을 샅샅이 들여다볼 방침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23:59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23:59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23:59 10/14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23:59 10/14
  • 금 : 60.03하락 0.4123:59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