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부동산시장 지역 따라 ‘온도차’… 이유는?

 
 
기사공유
부산시내 한 아파트 공사현장. /사진=김창성 기자
오랜 침체기를 겪은 부산 부동산시장의 하락세가 둔화되고 분양시장을 중심으로 상승 분위기가 감지된다. 특히 지난해 12월 부산진구, 남구, 연제구, 기장군(일광면 제외)이 조정대상 지역에서 해제되면서 규제지역과 비규제지역의 부동산 열기가 극명한 온도차를 보인다.

9일 부동산시장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부산에서 공급에 나선 아파트 청약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5개 단지 중 3개 단지가 비규제지역에서 공급됐다.

단지별 청약경쟁률을 보면 ▲가야 롯데캐슬 골드아너(부산진구) 60.82대1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부산진구) 13.03대1 ▲e편한세상 시민공원1단지(부산진구) 11.84대1 등으로 모두 두자릿 수 1순위 청약 경쟁률을 나타냈다.

매매시장에서도 규제지역과 비규제지역의 차이는 크게 나타났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9월 기준) 집값이 상승한 6개구 중 수영구를 제외한 5개구가 비규제지역이다.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곳은 ▲동구 9.82%(886만→973만원)였으며 ▲남구 1.02%(1080만→1091만원) ▲수영구 0.70%(1292만→1301만원) ▲부산진구 0.68%(884만→890만원) ▲연제구 0.18%(1095만→1097만원) 순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규제 적용 후 침체기에 접어들었던 부산 부동산시장이 올해부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부산진구, 남구, 연제구 등 규제 해제지역을 중심으로 아파트값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있어 신규 분양 아파트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