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F 관련 자료 삭제한 KEB하나은행… 윤석헌 "엄중 대응"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KEB하나은행이 해외 파생결합펀드(DLF) 검사에 앞서 관련 전산 자료를 삭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8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하나은행이 검사에 앞서 관련 전산자료를 삭제했느냐"는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 질의에 "그렇다"며 "포렌식 요원을 투입해 복구 중"이라고 답변했다.


지 의원은 "이를 조직적으로 삭제했다면 불완전판매를 감추기 위해 검사를 방해했을 뿐 아니라 사건을 무력화하기 위한 범죄 행위"이라면서 "엄중하게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검사 방해에 대해) 검사를 더 하고 법률검토도 하고 있다"며 "엄중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대규모 원금손실 사태가 벌어진 DLF를 판매한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에 대한 검사를 진행 중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