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개발 ‘체납차량 GPS영치시스템’ 전국설명회

 
 
기사공유
오산시 개발 ‘체납차량 GPS영치시스템’전국설명회. / 사진제공=오산시
오산시가 자체 개발해 특허를 취득한 ‘체납자 체납차량 추적관리 시스템 개발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의 보급을 위한 설명회를 8일 오산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은 2020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이날 열린 설명회는 곽상욱 오산시장을 비롯해 경찰청, 한국도로공사, 경기도 체납관리부서와 전국 100여개 지자체 체납담당 공무원 등 150여명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오산시가 개발한 체납차량 번호판 통합 영치시스템은 GPS위치기반 빅 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체납자, 체납차량이 어디 있는지 알 수 있도록 한 시스템으로 2019년 1월 특허(특허명:기관서버를 포함하는 체납 관리 시스템 및 방법)를 받았다.  

체납차량에 대한 GPS 적발 위치를 취합하고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서버에 축적하여 유효한 빅데이터 정보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분석 기법으로, 단속할 불법차량의 지난 경로 추적 등 향후 출현할 위치에 대한 예측 단속이 가능하다.

최문식 징수과장은 “자동차 지방세, 세외수입과태료, 운행정지명령신고차량, 도로교통위반, 고속도로 사용료 체납, 전용차선 위반 등 불법 체납차량의 발생은 공평한 조세정의에 어긋날 뿐 아니라, 체납이 각종 불법으로 이어져 국민들의 안전한 생활을 위태롭게 할 수도 있다.”라면서 “오산시가 개발한 GPS위치기반 빅테이터 영치시스템은 이런 불법 체납을 효율적으로 단속하고 예방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산시는 자체 개발한 시스템을 전국 250개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청, 도로공사 등으로 확대 보급해 불법 및 체납차량에 대한 기관 간 정보 공유는 물론 불법 차량에 대한 빅 데이터 기법으로 전국적인 추적관리 및 단속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특허를 취득한 빅데이타 분석 관련 GPS 체납 차량 위치 추적 시스템이 상용화 하면 세외수입도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산시는 2015년 경기도 세입관리 연구발표대회 (체납징수분야) 대상 수상, 2018년 경기도 세외수입 연구발표대회 (체납징수분야) 우수상 수상, 2018년 지방재정 우수사례발표대회 행정안전부 우수상 수상 및 기관표창(인센티브 : 1억5천만원 특별교부세) 등 우수한 세원관리를 해온 것으로 평가돼 왔다.
 

오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7.64상승 18.4111:00 11/15
  • 코스닥 : 665.02상승 1.7111:00 11/15
  • 원달러 : 1165.80하락 3.911:00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1:00 11/15
  • 금 : 62.47상승 0.9911:00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