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돈에 집착하는 이유는 과거 때문”

 
 
기사공유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정신과를 방문한 함소원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사진=TV조선 ‘아내의맛’

함소원이 자신의 과거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정신과를 방문한 함소원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정신과를 방문한 함소원은 상담을 하면서 자신이 돈에 집착하게 된 이유를 자신의 성장 환경에서 찾았다.

함소원은 “중학교 올라가면서 갑자기 가난을 겪게 됐다”며 “고등학교 졸업하자마자 연예인이 됐다. 중학교 때부터 계속 머릿속에는 돈을 벌 생각밖에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함소원은 중국에서 활동을 시작했을 때도 큰 차이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에 가니까 또 똑같았다. 맨땅에 헤딩, 매일 노력을 했어야 했다”고 고난의 연속이었던 지난날에 대해 말하며 울먹였다.

이에 정신과 전문의는 “어린 나이부터 나를 도와줄 사람이 없는 것이다. 가족도 그렇고, 친구와의 관계는 어땠어요?”라고 물었다. 함소원이 그저 그랬다는 식으로 대답 하자 전문의는 “인간에 대한 기대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놀라고 두려웠던 어린아이에게 가족들이 너무 무력했다. 과도한 짐을 진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의의 말에 함소원은 오열했다. 함소원은 이렇게 자라준 자신을 대견하다고 생각했다며 “나 자신에게 너무 잘해왔다고 생각했다”며 자신을 비난하는 이들에게 “나 같은 상황을 안 겪어보고 나에게 그런 말을 할까”라며 서운했던 감정을 표현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