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감독, “말레이시아 혼란에 빠뜨릴 것”

 
 
기사공유
/사진=로이터

박항서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말레이시아를 혼란에 빠뜨리겠다고 선언했다. 베트남은 한국시간으로 10일 오후 10시 베트남 마이 딘 스타디움에서 말레이시아와 2022 FIFA 월드컵 아시아지역예선 2차전을 치른다.

박 감독은 최근 복수의 베트남 매체를 통해 말레이시아의 공격루트를 무디게 할 수 있는 계획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말레이시아는 나이든 감독이 팀을 이끌고 있지만 몇가지 변화의 조짐이 보인다”며 “공격이 과거보다 묵직하고 날카로워졌다. 하지만 우리는 상대를 혼돈에 빠뜨리기 위해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은 르엉 쯔엉이 부상으로 이탈했지만 응우옌 콩 푸엉, 응우옌 쾅하이, 당 반 람, 도안 반 하우를 비롯해 아시아 무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선수를 다수 선발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23:59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23:59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23:59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23:59 12/13
  • 금 : 64.92상승 0.9123:59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