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한글날 광화문 집회 500만명”… CCTV로 살펴보니

 
 
기사공유
/사진=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
한글날인 9일 오후 12시부터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보수단체 주최 ‘문재인 하야 범국민 2차 투쟁대회’가 진행 중이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총괄대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이 “오늘 집회 참가자가 500만명이 넘었다. 오후 2시가 지나면 1000만명이 모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의 CCTV영상 통해 현장을 둘러본 결과 집회 현장인 광화문 광장 일대에는 집회에 참석한 이들로 발디딜 틈이 없었다. 하지만 이 구간을 제외하면 비교적 여유있는 모습이다.

/사진=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

경찰에 따르면 이날 집회신고 인원은 2만5000명이다. 주최 측은 이날 100만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 앞으로 행진을 시작할 예정이다.

/사진=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

한편 이날 서울대 일부 학생이 주축이 된 ‘서울대 광화문집회 추진위’도 낮 12시부터 동아일보 사옥 인근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참가자 1000명에게 서울대학교 문서위조학과 인권법 센터장 명의의 인턴십 활동 예정 증명서를 발급하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23:59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23:59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23:59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23:59 12/13
  • 금 : 64.92상승 0.9123:59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