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익기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은 개인 재산”

 
 
기사공유
고교생 4명을 면담 중인 배익기씨. /사진=뉴시스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이하 상주본) 은닉 소장자 배익기씨가 상주본 국가 반환 여부에 대해 ‘개인 사유 재산’이라며 반환 의사가 없음을 거듭 밝혔다.

배씨는 한글 창제 573돌을 맞은 9일 경북 상주와 서울 등의 고교생이 자신을 찾아와 상주본 국가 반환을 요청하는 면담에서 “반환은 말도 안된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당초부터 국가 것이라면 지금 제가 감옥에 있지 않겠느냐. 국가는 사유 재산(상주본)을 지켜주는 의무를 하면 되는 것”이라며 “이해관계에만 결부해서 사유 재산을 무조건 국가에 줘라고 하는 것은 문제”라고 말했다.

배씨는 “제가 상주본을 규장각 내부에서 꺼내온 것도 아니고 나름대로 노력해서 찾은 것”이라며 “당사자인 제 재산을 누가 나보다 더 안전하게 보존하려고 노력하겠느냐. 나를 두고 다른 관리인에게 상주본 보존을 맡길 이유는 없다”고 했다.

한 학생이 “훈민정음을 창제한 세종의 정신에 맞게 상주본을 국민들이 다 볼 수 있게 국가에 반환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하자 그는 “국가는 개인의 사유 재산을 보호해주는 의무만 하면 된다”고 답했다.

상주본 보관 상태에 대해 배씨는 “450여년 동안 안전하게 보존된 것 같지는 않다. 현재도 안전하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보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상주본 국민반환 서명운동을 벌여온 상주고 2학년 김동윤군 등은 이날 오전 배씨의 골동품점을 찾아 상주고 전교생 416명이 서명한 서명서와 상주본 반환의 염원을 담은 학생들의 손편지 등을 전달했다.

이날 방문에는 김군을 포함해 상주와 서울지역 고교생 4명이 함께했다.

불에 그을린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사진=배익기씨 제공

배씨는 앞서 언론에 미리 배포한 ‘학생들의 오도된 서명요청에 대한 훈계답변서’라는 입장문을 통해 “십년이 넘도록 은폐와 왜곡, 거짓으로 점철하는 해례본 사건이 급기야는 학생들에게까지 오도된 방향의 압박의 이용물로 나서고 있다”며 “고등학생이면 주위 어른들의 암시·부추김·선동에 수동적으로 착실히 따르려고만 할 게 아니라 관계적 상황에 따라 다른 사정도 있을 수 있음을 염두에 두고 객관적 본연의 진실에 따라 행동하려는 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서적 수집가인 배씨는 지난 2008년 자신이 상주본을 갖고 있다고 세상에 처음 알렸다.

하지만 골동품 판매업자 조모씨(2012년 사망)가 소유권을 주장하면서부터 긴 법적 공방과 소유권을 둘러싼 논쟁은 시작됐다.

대법원은 2011년 5월 상주본의 소유권이 조씨에게 있다고 판결했지만 배씨는 상주본 인도를 거부했다. 배씨는 이 때문에 문화재보호법 위반으로 구속(2014년 대법원 무혐의 판결)되기도 했다.

정부는 조씨가 사망하기 전 상주본을 서류상으로 문화재청에 기증했다는 점을 들어 배씨에게 상주본 소유권 인도를 요구하고 있으나 배씨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지난 7월 대법원은 상주본 소유권이 문화재청에 있다고 판결했으나 배씨는 여전히 상주본 소유권을 주장하면서 “국가가 가져가려면 상주본 가치의 10분의 1인 1000억원을 내라”는 등의 요구를 하고 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