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노사, 10차 임금협상 불발… 10일 교섭재개

 
 
기사공유
./사진=뉴스1

한국지엠(GM) 10차 임금협상 단체교섭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9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에 따르면 한국GM 노사는 전날(8일) 오전부터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본사 본관 앙코르룸에서 진행한 10차 임금협상 단체교섭에서 입창차만 확인했다. 

이번 협상에서 한국GM 경영진은 노조가 요구한 기본급 인상과 성과급 지급은 어렵다는 의견을 전했다. 또 노조 조합원들에게 한국GM의 신차를 구매할 경우 차종별로 1인당 100만∼300만원 규모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협상안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노조는 기존 요구안에 크게 못 미친다며 이를 수용할 수 없다고 맞섰다.

앞서 한국GM 노조는 기본급 5.65% 정액 인상, 통상임금의 250% 규모 성과급 지급, 사기진작 격려금 65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을 담은 임금협상 단체교섭 요구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인천 부평2공장의 지속가능한 발전 전망 계획, 부평 엔진공장 중장기 사업계획, 창원공장 엔진생산 등에 대한 확약도 요구한 바 있다.

한국GM 노조는 전날(8일) 낮 12시 20분께 교섭 정회를 요청하고 내부 회의를 진행한 뒤 오후 8시 30분께 협상을 재개했으나 결국 사측과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한국GM 노사는 이르면 10일 중에 단체교섭을 다시 이어갈 예정이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