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안끝났다”… LG 준PO 3차전서 키움에 4-2 역전승(종합)

 
 
기사공유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7회말 LG 공격 무사 상황에서 선두타자 정주현이 2루타를 때린 뒤 상대 수비 실책으로 3루에 안착해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스1

LG 트윈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꺾고 기사회생했다.

LG는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선발 케이시 켈리의 호투와 채은성, 카를로스 페게로의 홈런포를 앞세워 4-2로 역전승을 거뒀다.

준플레이오프 1, 2차전에서 역전을 허용하며 아쉽게 패한 LG는 이날 배수의 진을 치고 경기에 임했다.

LG 선발 케이시 켈리는 승리를 올리지 못했지만 6이닝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 호투로 승리에 기여했다.

채은성은 4회말 동점 솔로홈런을 쏘아 올렸고 페게로는 8회 쐐기 솔로포를 작렬시켰다. 오지환은 2-2로 맞선 7회 결승 희생플라이를 때려내 승리를 이끌었다.

이 경기 MVP는 7회 회심의 2루타를 때려내는 등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한 정주현이 받았다.

키움은 이날 불펜진의 아쉬운 투구로 패배했다. 선발 이승호는 4⅓이닝 3피안타 3볼넷 2실점으로 마운드를 내려갔고, 양현, 이영준, 김동준은 무실점 계투를 보였다. 그러나 오주원과 김상수가 실점을 기록해 고개를 떨궜다.

준플레이오프 4차전은 9일 오후 6시 30분 잠실구장에서 개최된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