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서울 도심서 대규모 집회… “조국규탄” vs ”조국수호”

 
 
기사공유
한글날인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세종대로 일대에서 보수성향 시민들이 집회를 열고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 촉구 및 정권을 규탄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김선웅 기자
한글날인 9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를 비롯한 범보수진영은 광화문 일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규탄하며 사퇴를 촉구했고 여의도에서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주축으로 조 장관을 지지하는 집회가 열렸다.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는 지난 3일에 이어 이날 낮 12시부터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진행했다.

경찰에 신고된 집회 참가인원은 2만5000여명 수준이나 주최 측은 이날 오후 1시 기준 100만명이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일부 의원들도 개별적으로 집회에 참가했다.

각 참가자들은 ‘조국 문재인 이건 아니다’, ’문재인 퇴진! 조국 감옥!’ 등의 구호가 적힌 팻말을 들고 조국 장관을 규탄했다. 서울대학교 집회추진위원회도 ‘조국 지지? 조국 저지!’ 등의 팻말을 들고 광화문 일대를 지켰다.

이들은 오후 4시쯤 청와대 사랑채 방향으로 행진했다. 경찰은 이날 본격적인 집회가 시작하기 전부터 80개 중대 5000여명을 동원해 일찌감치 대비 태세를 갖췄다.

반면 여의도에서는 조 장관을 지지하며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의 정치 유머 게시판 회원들로 이뤄진 북유게사람들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3번출구 인근에서 ‘시민참여문화제: 우리가 조국이다’를 진행했다.

이날 오후 4시기준 주최측 추산 참가자는 3000여명이다. 참가자들은 ‘조국 수호’, ‘검찰 개혁’ 등의 구호가 적힌 팻말을 들고 검찰을 성토하는 한편 대대적인 개혁을 촉구했다.

이들의 맞은편에서는 보수 시민단체인 ‘자유연대’ 회원 100여명이 맞불 집회를 열고 조 장관과 정부에 대한 성토를 이어갔다. 경찰은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9개 중대 약 500여명을 배치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