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맹활약에도 승리 놓쳤던 LG… 불펜 살아나니 바로 '1승'

 
 
기사공유
LG 트윈스 투수 케이시 켈리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6회초까지 무실점 투구를 마친 뒤 포효하고 있다. /사진=뉴스1

LG 트윈스가 강력한 선발진과 불펜의 조화로 마침내 1승에 성공했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에서 4-2 승리를 거뒀다.

키움은 1회와 2회 각각 1점씩을 내며 앞서나갔지만, LG는 2회 정주현의 적시타와 4회 채은성의 솔로 홈런으로 동점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어 7회에는 정주현의 3루타와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로 역전에 성공했다.

정규시즌 팀타율 1위(0.282)의 막강 타선을 자랑하는 키움이지만 2회까지 낸 2점을 제외하면 이날 경기에서 추가점은 없었다. LG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는 이날 경기에서 6이닝 동안 115개의 공을 뿌리며 5탈삼진 2실점으로 키움의 예봉을 틀어막았다.

LG는 지난 2경기에서도 선발투수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1차전 선발이었던 타일러 윌슨은 8이닝 동안 8피안타를 허용했지만 볼넷을 단 1개만 내주는 효율적인 피칭으로 무실점을 기록했다. 2차전 선발투수 차우찬도 7이닝 5탈삼진 1실점의 활약을 선보였다.
LG 트윈스 투수 고우석이 9일 열린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에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다만 불펜의 활약이 아쉬웠다. 1차전에서는 윌슨의 만점 활약에도 불구하고 9회 올라온 마무리 고우석이 던진 초구가 박병호의 끝내기 홈런으로 이어지며 0-1 패배를 당했다.

2차전에서도 차우찬이 4-1 상황에서 김대현에게 마운드를 이었지만 불펜진이 제구 난조 속에 3실점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그리고 연장 10회말 바뀐 투수 진해수가 1사 2루 상황에서 송구실책을 범하며 주자를 진루시켰고 3루주자 김하성이 주효상의 땅볼 때 홈으로 파고들면서 역전패를 당해야 했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 등판한 LG 불펜 송은범, 진해수, 정우영, 고우석은 총 1피안타 1볼넷의 활약으로 뒷문을 든든히 걸어잠궜다. 필승조가 간만에 안정적인 피칭으로 키움을 틀어막으면서 LG는 역전의 단초를 마련할 수 있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