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 여행의 백미, 사곶해변 낙조와 자전거

 
 
기사공유
인천 옹진군 백령도의 사곶해변은 천연비행장으로 불린다.

비행기가 뜨고 내릴 정도로 모래가 단단하고 백사장도 드넓기 때문이다. 한국전쟁 당시 비행장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자료에 따르면 사곶해변은 이탈리아 나폴리해변과 더불어 세계에서 단 두 곳밖에 없는 천연비행장으로 알려져 있다.

백사장 모래도 매우 고와 천연기념물 제391호로 지정됐다. 고운 모래가 탄탄히 쌓여 자전거와 자동차 통행이 가능하다. 백령도 여행의 백미로 꼽힌다.
 

백령도(인천)=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49상승 1.0913:34 10/15
  • 코스닥 : 645.02상승 3.5613:34 10/15
  • 원달러 : 1183.60하락 1.313:34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3:34 10/15
  • 금 : 60.03하락 0.4113:34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