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컴 기다리게 한 '블랙핑크', 지각소동 진실은?

 
 
기사공유
블랙핑크. /사진=임한별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세계적 축구 선수 데이비드 베컴과 함께하는 행사 자리에 지각해 빈축을 샀다. 블랙핑크는 지난 9일 오전 11시 55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진행된 데이비드 베컴 방한 행사에 20분가량 지각, 취재진이 보이콧하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이날 행사는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가 창립 70주년을 맞이해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과 한국 팬들의 만남의 자리를 마련하는 행사였다. 해당 행사에서 데이비드 베컴은 한글날 한정판 제품 소개, 한국 이름 짓기, 팬들과 포토 타임 등을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후 그는 오전 11시 55분께 등장 예정인 블랙핑크와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소화 예정이었다.

하지만 블랙핑크는 예정된 시간보다 20분가량 늦은 오후 12시 15분께 현장에 도착했다. 이 때문에 데이비드 베컴이 무대에서 블랙핑크를 잠시 기다리는 상황이 발생했고, 전반적인 행사 지연으로까지 이어졌다.

이에 현장을 찾은 취재진들은 "블랙핑크 지각"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쏟아냈고, 이후 취재를 거부하고 현장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뒤늦게 도착한 블랙핑크가 현장 관계자들은 물론 오랜 시간 기다린 취재진 및 팬들에게 특별한 사과 인사를 전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기사를 본 일부 블랙핑크 팬들은 "지각은 사이 아니다"는 입장을 펼치며 온라인 상에 논쟁이 벌어졌다. 이들은 블랙핑크가 제시간에 맞춰 현장에 도착했지만 행사 진행 상황 탓에 불가피하게 무대에 늦게 올랐다고 주장했다.

베컴 내한 소식으로 국내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모아진 가운데 블랙핑크의 지각 소동으로 인해 행사의 차질이 생겨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11상승 2.7112:11 10/15
  • 코스닥 : 644.74상승 3.2812:11 10/15
  • 원달러 : 1184.00하락 0.912:11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2:11 10/15
  • 금 : 60.03하락 0.4112:11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