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근 연봉 7억?… "사기로 연봉 다 날렸다"

 
 
기사공유
김연경 오세근.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농구선수 오세근이 사기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왕좌의 게임' 특집으로 꾸며져 정형돈, 데프콘, 김연경, 오세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연경은 오세근과 같이 사기를 당했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지인에게 돈을 빌려줬는데 튀었다. 억 단위다. 그런데 세근이는 저보다 더 많이 당했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세근은 멋쩍어하며 "연봉을 다 날렸다"고 대답, 김연경은 "저는 혼자니까 마음을 비웠는데 세근이는 가족이 있으니까… 엄청 많이 날렸다. 엄청"이라며 강조했다.  

특히 '농구선수 연봉 TOP 3'에 드는 것으로 알려진 오세근이 사기로 '연봉'을 날렸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김연경은 "그 사기꾼이 여러 사람에게 거의 100억 원을 빌리고 튀었다고 들었다. 나는 빌려줄 때부터 못 받을 수 도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금방 잊어 버렸다. 그런데 오세근 선수는 아니더라. 가끔씩 그 사람을 찾더라"고 말했다. 

한편 오세근은 한국 최초 유일무이 기록 보유자이다. NBA(미국 프로 농구)에서도 단 4명의 선수만이 이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9상승 1.9912:48 10/15
  • 코스닥 : 644.58상승 3.1212:48 10/15
  • 원달러 : 1183.80하락 1.112:48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2:48 10/15
  • 금 : 60.03하락 0.4112:48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