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섬전망대, 한눈에 잡히는 백령도 여행명소

 
 
기사공유
9일 연무가 옅게 낀 가운데 인천 옹진군 백령도 끝섬전망대에서 용기포구와 사곶해변, 담수호(백령호)를 한눈에 들어왔다.

백령도는 서해5도(백령도, 대청도, 소청도, 대연평도, 소연평도)의 맏형 격이며 서해 최북단의 섬이다.

여행명소로는 사곶해변(천연비행장), 두무진(지질공원), 심청각, 중화동교회(최초 기독교복음 전례지), 콩돌해안, 끝섬전망대(용기원산) 등이 있다.

백령도는 인천에서 북서쪽으로 191㎞ 떨어져 있다. 북한과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어 뱃길은 돌아서 220㎞ 거리다. 인천연안여객선터미널에서 고속페리로 4시간가량을 달려야 한다.

끝섬전망대, 심청각, 두무진 등 북쪽 전망 포인트에서는 북한의 황해남도 용연군(장산곶)과 옹진군이 잘 보인다. 두 군 사이에는 대동만이 있다.
 

백령도(인천)=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15상승 2.7512:12 10/15
  • 코스닥 : 644.80상승 3.3412:12 10/15
  • 원달러 : 1184.00하락 0.912:12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2:12 10/15
  • 금 : 60.03하락 0.4112:12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