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모둠초밥집, 눈물 '펑펑'… 무슨 일?

 
 
기사공유
골목식당.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모둠초밥집이 혹평을 받았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둔촌동 골목 이야기가 계속해서 이어졌다.

모둠초밥집 사장님은 밥 양을 10g과 14g으로 차이를 둔 초밥을 만들었다. 백종원은 별 차이가 느껴지지 않는다며 20g으로 늘릴 것을 권유했다. 사장님은 생선 맛이 덜 느껴질까 봐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성주가 직접 모둠초밥집을 방문해 10g, 20g의 초밥을 비교했다. 김성주는 "둘 다 맛있습니다"라며 모두를 안심하게 했다.

이어 백종원은 상권 특성과 경쟁력을 위해 9000원에 10개 초밥 구성을 제안했다.

모둠초밥집은 원가 상승에 가격에 대한 어려움을 겪었다. 백종원은 "다 잡을 수 없다, 일단 살아남는 것부터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부는 백종원 대표의 말이 맞다며 다 내려놓기가 어렵다고 고백했다.

좀 더 떨어진 곳의 상권에 모둠초밥집의 초밥이 배달됐다. 병원 관계자들이 시식을 맡았다. 예상과는 달리 "내 스타일이 아니다, 마트 초밥 맛이다, 양이 적다"며 의외의 혹평들이 쏟아졌다. 백종원은 조심스럽게 시식단들의 평가를 전했다.

아내는 결국 눈물을 쏟으며 "너무 어려워요"라고 토로했다.

백종원은 "초밥이 어려운 메뉴이기도 하다. 다른 메뉴에 비해 손님들이 느끼는 층이 워낙 넓으니까. 너무 상처 받지 마세요"라며 응원했다.

한편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10분에 방송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66상승 0.2612:23 10/15
  • 코스닥 : 644.47상승 3.0112:23 10/15
  • 원달러 : 1184.00하락 0.912:2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2:23 10/15
  • 금 : 60.03하락 0.4112:2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