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행사비 논란… 누리꾼 "3500만원? 비싸면 부르지마"

 
 
기사공유
송가인 행사비 논란. /사진=뉴시스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행사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누리꾼들은 공감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한 매체는 송가인은 평균 2000만~2500만원의 돈을 받고 행사 무대에 오른다고 보도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최근 송가인 측은 행사비를 3500만원까지 요구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 매체는 지역 축제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송가인을 비롯한 TV조선 '미스트롯' 출신 가수들의 행사비가 너무 비싸다고 지적했다. 장윤정, 남진, 홍진영, 박현빈 등 인기 트로트 가수들이 일반적으로 1000만~1500만원의 행사비를 받는 것에 비해 '미스트롯' 출신들의 몸값이 과도하게 책정됐다는 것.

하지만 이를 두고 다수의 누리꾼들은 송가인의 고액 몸값이 크게 문제될 게 없다는 반응이다.

누리꾼 zaq1****는 "돈 없으면 안 부르면 되지. 비싸다고 불평이야"라고 지적했고 누리꾼 epir****는 "현재 행사 섭외 1위면 3500만원은 결코 비싼 것이 아니다"는 입장을 보였다. 

현재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송가인의 행사비가 과거에 비해 많이 오르는 것은 당연하다는 시각이다. 

또 일각에선 갑작스레 번진 송가인의 몸값 논란에 대해 '송가인 흠집내기'가 아니냐는 반응도 나온다. 수요와 공급의 법칙에 따라 형성된 송가인의 행사비를 개인의 문제로 돌리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는 주장이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7%
  • 63%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