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환매중단… 6200억원 발목 묶여

 
 
기사공유
/사진=라임자산운용

라임자산운용이 모펀드 2개에 재간접 투자된 6200억원 규모의 펀드 환매를 중단하면서 투자자들의 손실 우려가 높아졌다.

라임자산운용은 지난 9일 ‘플루토 FI D-1호’와 ‘테티스 2호’에 재간접 형태로 투자된 펀드 환매를 중단된다고 밝혔다. 이들 펀드는 약 1조1000억원 규모이며 각각 사모채권과 메자닌(CB·BW)으로 구성됐다. 라임자산운용 펀드 중 다수가 메자닌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연쇄 환매 중단사태로 확대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플루토 FI D-1호 기초자산은 발행회사와의 인수계약을 직접 체결해 편입한 사모채권으로 구성됐다.

테티스 2호는 코스닥 기업이 발행한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 메자닌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1년에서 1년6개월 후 전환가격 대비 주가가 상승했을 때 주식으로 전환 후 매도해 초과수익을 기대할 수 있고 주가 하락 시에는 상환청구를 통해 원리금을 받을 수 있다.

이번 펀드 환매 중단 이유에 대해 라임자산운용은 ‘투자자 손실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라임자산운용은 플루토 FI D-1호의 경우 “상대적으로 낮은 시장성으로 인해 장내 매각 등을 통한 일반적인 자산 유동화가 용이하지 않다”며 “유동화 과정에서 시간이 많이 소요되고 무리한 자산 매각을 하게 될 경우 금전적 비용도 크게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테티스 2호에 대해서는 지난 7월 이후 코스닥시장 약세로 인해 기업들의 주가가 하락하면서 전환 및 유동화가 어려워졌다는 입장이다.

라임자산운용은 “환매 대응을 위한 유동성 확보 과정에서 오히려 자산의 무리한 저가 매각 등으로 펀드의 투자수익률이 저하돼 투자자에게 손실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며 “펀드 가입자 보호를 위해서는 관련 펀드 환매를 중단하고 편입된 자산에 대한 안전한 회수가 제일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환매 중단이 펀드 지급 불능이나 원금손실로 이어질 가능성은 적지만 펀드 투자자 입장에서는 원하는 시기에 자금을 회수할 수 없기 때문에 불안감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 이러한 불안감은 메자닌 등 비슷한 자산을 편입한 다른 펀드 고객의 환매요청으로 이어져 연쇄적인 환매중단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한편 금융감독원은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과 상환금 지급 연기 등에 대해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달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검사를 토대로 유동성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며 “사모펀드가 자본시장법상 공모펀드와 달리 환매 등과 관련한 투자자 보호장치가 없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5:32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5:32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5:32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5:32 10/17
  • 금 : 58.80하락 0.6215:32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