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지적 불안 서울 전세시장 안정될까… 주택임대사업자 등록 증가

 
 
기사공유
서울 서초구청 주택임대사업자 등록 창구. /사진=뉴시스 DB
서울 등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지난달 임대사업자와 임대주택 신규 등록이 전월 대비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가을 이사 성수기를 맞아 전세 선호 현상과 청약 대기 수요의 영향으로 서울 전세시장에 국지적 불안이 나타난 가운데 다시 안정세를 되찾을지 주목된다.

1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9월 한 달간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는 6596명으로 전월(5725명) 보다 15.2% 증가했다.

신규 등록 주택 수는 1만3101호로 전월(1만298호)보다 27.2% 늘었다. 또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약 45만9000명, 임대주택은 약 146만7000호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4343명에서 5167명으로 19.0% 증가했으며 신규 등록 주택은 전월보다 31.8% 늘어난 9375호다.

서울은 9월 한 달간 2257명이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해 전월(1721명)보다 31.1% 증가했다. 또 서울의 신규 등록 주택은 4394호로 전월보다 48.7% 뛰었다.

지방은 지난 8월 1382명에서 지난달 1429명으로 3.4% 증가했흐며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는 전월(3183호)보다 17.1% 증가한 3726호로 집계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23:59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23:59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23:59 10/14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23:59 10/14
  • 금 : 60.44상승 2.6723:59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