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담, 최우식·송강호·봉준호 감독과 한자리 모인 계기는

 
 
기사공유
(왼쪽부터) 뉴욕 필름 페스티벌에 참석한 배우 송강호, 박소담, 최우식, 봉준호 감독. /사진=박소담 인스타그램 캡처

영화 '기생충' 출연진이 뉴욕 영화제에서 조우했다.

배우 박소담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Newyorkfilmfestival(뉴욕 필름 페스티벌) #Parasite(기생충)"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기생충'의 주역들인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최우식, 박소담이 나란히 서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편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기생충'은 지난 5월 열린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황금종려상 수상 이후 해외 유수 영화제에 초청 받으며 국제적으로 환영받고 있다.

'기생충'이 초청된 뉴욕영화제는 지난달 27일부터 오는 13일까지 뉴욕현대미술박물관 주최로 이어질 예정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