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쇼, 충격의 2피홈런… 마에다는 3K 완벽투 ‘대조’

 
 
기사공유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 워싱턴 내서널스를 상대로 8회초 백투백 홈런을 내준 후 강판당한 LA 다저스의 클레이튼 커쇼. /사진=로이터

LA 다저스의 1선발 클레이튼 커쇼가 불펜으로 나서 홈런 두 방을 내주며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다저스에는 이번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최고의 피칭을 선보이고 있는 마에다 겐타가 있었다.

커쇼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 워싱턴 내셔널스를 상대로 팀이 3-0으로 앞서고 있던 7회초 2사 1, 2루 상황에서 불펜으로 나섰다. 커쇼는 아담 이튼을 삼구 삼진으로 잡아내며 깔끔하게 8회로 향했다.

그러나 충격적인 결과가 발생했다. 8회초 앤서니 렌던에게 던진 89마일(약 143㎞)의 포심패스트볼이 솔로 홈런으로 연결됐다. 여기에 후속 타자인 후안 소토를 상대로 슬라이더를 던졌으나 또 한 번 홈런을 내주면서 ‘백투백 홈런’으로 무너졌다. 점수는 3-3 동점이 됐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커쇼를 내리고 마에다를 긴급 투입했다. 자칫 흐름이 워싱턴으로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마에다는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처리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특히 라이언 짐머맨을 상대로는 최고 구속 95.6마일(153.8㎞)까지 뿌렸다.

얀 곰스까지 슬라이더로 삼진으로 돌려세운 마에다는 다저스 홈팬들을 향해 포효하며 본인의 활약상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마에다는 이번 NLDS에서 4⅔이닝 동안 단 한 점도 허용하지 않고 있다.

한편, 승부는 연장전으로 접어들면서 10회초 워싱턴의 공격이 진행되고 있다.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 8회초 구원 등판해 1이닝 3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아낸 후 포효하고 있는 LA 다저스의 마에다 겐타. /사진=로이터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