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문제 없다더니 연장 희망?… 아베 '한 입에 두 말'

 
 
기사공유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종료돼도 큰 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10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9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야당 측의 지소미아 종료 관련 질문에 “일본 방위에 직접적인 차질이 생기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의 독자적인 정보 수집, 미국과의 정보 공조로 충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는 “한일, 한미일의 적절한 연계의 측면에서 한국의 현명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한다”며 지소미아 연장을 희망한다는 뜻을 드러냈다.

오는 11월22일 지소미아 종료를 앞두고 최근 북한이 잇따라 미사일을 발사하자 일본에서는 협정 종료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특히 지난 2일 북한이 미사일을 쏘았을 때 일본 측이 처음에 2발이라고 했다가 1발로 정정하면서 현지에서는 지소미아 영향이 아니냐는 의심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와 별도로 일본 측이 북한 미사일 궤도 탐지에 앞서 몇 차례 실패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한편 고노 다로 방위상은 지난 1일 한국군이 독도 영공을 비행했을 때 강한 비판을 삼간 채, 지소미아 문제를 염두에 둔 듯 “(북한이 이러한 상황에서) 한일이 안보 문제에 협력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