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펙사벡 신약연구 책임자에 비전공자 지명… 정부 지원금 샜다"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와 신라젠의 '펙사벡' 연구개발(R&D)을 지원한 정부 '연구개발계획서'와 '연구 협약서'에 큰 오류가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예정된 연구지원비보다 3억원이 많은 액수로 계획서가 작성됐으며 유전자 항암치료제 연구책임자에 '경영학 박사'가 지명되면서 전공자가 아니면 협약을 맺을 수 없다는 규정을 어겼다. 

1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선숙 의원(바른미래당)은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정부 연구지원 내역을 조사한 결과 이같은 오류를 찾아냈다고 지적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과학기술정보통신부(당시 미래창조과학부)와 보건복지부는 세포치료제·유전자치료제 등 첨단바이오의약품의 출시와 글로벌 바이오기업 육성을 위해 '첨단바이오의약품 글로벌진출사업'을 국가 R&D로 추진했다.

이 사업에는 2015년도부터 2017년까지 정부지원금은 총 387억5000만원이 투입됐다. 연구과제 4개와 코디네이팅센터 연구지원 과제 1개가 포함됐다. 여기에는 효능과 안정성에서 논란이 된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와 신라젠의 '펙사벡' 개발도 담겼다. 각각 82억1000만원과 88억3000만원이 지원됐다.

박 의원은 "두 사업은 같은 연구과제로 같은 시점에 지원됐다"면서 "두 사업 모두 성과에 실패했고 R&D 지원을 받기 위해 회사 측이 작성한 '연구개발계획서', 한국연구재단과 연구기관 대표가 작성한 '연구 협약서'에 중대한 문제점이 있다"고 꼬집었다.

우선 '펙사벡' 연구개발계획서에는 '유전자 항암치료제 연구'의 주관연구책임자에 '경영학 박사'를 지명하고 제1세부 연구를 담당하도록 했다. 연구재단은 경영학 박사(연구기관 대표)와 '유전자치료제 페시벡의 연구협약서'를 체결했다. 그러나 비전공자를 주관연구책임자로 선정하는 것은 '연구개발사업 처리규정'에 위반되는 사항이다.

'인보사' 연구개발계획서에서는 예정된 연구지원비보다 3억원이 많은 액수로 계획서가 작성된 것이 드러났다. 해마다 작성하는 계획서에 '협동연구기관'을 임의로 변경하기도 했다. 연구재단은 임의로 변경된 연구계획서를 그대로 수용해 협약서를 작성했다. 또 존재하지도 않는 엉뚱한 규정을 연구윤리의 근거로 기재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연구비 지원 관련 서류를 불성실하게 작성하거나 규정에 위반되는 연구자를 지명하는 등은 국민의 세금으로 지원하는 연구개발 사업에 커다란 구멍이 있음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라면서 "이러한 사항을 감안하면 '인보사'와 '펙사벡' 두 신약 개발의 실패는 '성실한 실패'만으로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