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C 제주도 땅 시세차익 놓고 정치권과 충돌… '1조753억원 vs 2000억원'

 
 
기사공유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제주도 개발을 위해 땅을 수용하는 과정에서 과도한 시세차익 논란에 휩싸였다. 정치권은 관련 이익이 1조원을 넘는다고 주장한 반면 JDC는 5분의1 수준인 2000억원이라고 반박했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헌승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8일 국감에서 "JDC가 사업부지 매매‧시세차익 1조753억원을 올리고 보상비를 후려쳤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최초 토지 매입대금과 매각대금의 차액에 현재 JDC가 보유한 잔여토지의 시가총액을 합산해 시세차익을 추산했다. 하지만 JDC는 토지매각 전 투입한 기반시설 공사비 등의 조성원가를 반영하지 않은 데다 녹지·하천·도로 등 매각이 불가능한 잔여토지까지 매각 가능한 것으로 산정해 정확한 시세차익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JDC는 조성원가를 반영하고 매각 불가능한 토지를 제외한 잔여토지의 추정가액을 재산정할 경우 시세차익이 약 2000억원대라고 밝혔다.

JDC에 따르면 신화역사공원, 헬스케어타운, 첨단과학기술단지, 영어교육도시 조성에 투자한 각종 부담금과 부지조성 공사비 등은 6319억원이다. 매각한 사업부지 매매차익은 약 252억원이다.

또한 신화역사공원 J-테마파크, 헬스케어타운 의료서비스센터 건립 등 자체적으로 추진한 사업부지와 프로젝트 내 지자체 무상귀속 예정 토지 등을 제외한 잔여토지의 추정가액은 약 2117억원으로 예상했다.

JDC는 영어교육도시 내 학교시설 설치, 신화역사공원 내 항공우주박물관 건립, 첨단과학기술단지 지원시설 등에도 약 5580억원을 투자한 상태다. 개발사업은 현재 약 3200억원 적자상태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18:03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18:03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18:03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8:03 10/14
  • 금 : 60.44상승 2.6718:03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