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카메라 대신 다양한 기능 담은 V50S 오늘(11일) 정식 출시

 
 
기사공유
/사진=LG전자

LG전자가 11일 이통3사와 자급제 채널을 통해 전략 스마트폰 ‘LG V50S 씽큐’(이하 V50S)를 출시한다.

V50S는 상반기 출시된 V50의 후속작으로 ‘오로라 블랙’ 단일 색상으로 국내에 먼저 출시되며 이후 북미와 유럽시장에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출고가는 119만9000원이며 ‘듀얼스크린’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V50S는 전작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V50에서는 전면카메라가 광각(500만화소)/일반(800만 화소)였으나 V50S는 전면 3200만화소 일반카메라만이 탑재됐다. 또 V50에서 3개던 후면 카메라는 V50S에서 망원카메라가 사라지며 일반(1200만화소)/초광각(1300만화소) 등 두개로 줄었다.

대신 메모리가 8기가바이트(GB)로 전작보다 2GB 늘었다. 또 저장공간도 128GB에서 256GB로 커져 여유있는 활용이 가능하며 제품 후면에 위치한 지문인식센서를 디스플레이 지문인식 방식으로 변경해 디자인 일체감도 높였다.

LG전자 측은 “고객의 목소리를담아 초고화소 전면카메라 같이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기능에 집중했다”며 “이번 제품의 진화가 고객의 목소리에서 시작된 만큼 전작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