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완 의원 "보훈처, 5.18계엄군 '전사자' 표기 시정 손 놓았나"

 
 
기사공유
▲장병완 국회의원/사진제공=의원실
5·18민주화운동 당시 사망한 계엄군의 '전사자' 표기가 여전히 시정되지 않고 있다.

10일 장병완 의원(광주동남갑·정무위원회)은 세종에서 열린 국가보훈처 국정감사에서 "보훈처가 현재 국립서울현충원에 '전사자(戰死者)'로 표기된 채 안장된 23명의 계엄군 사망자 표기 문제를 보훈처가 해결하려는 의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지난해 보훈처 국감에서도 계엄군의 '전사자' 표기를 신속히 변경할 것을 주문했는데 아직까지 제자리걸음"이라며 "1년간 국방부에 검토 의견을 요청한 것 말고는 한 일이 없다는 것에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보훈처는 권익위나 인권위와도 이 사안을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어떤 것인지 적극적으로 논의했어야 한다"며 "이 문제를 하루 속히 바로잡기 위해 보훈처를 중심으로 국방부와 권익위, 인권위를 망라한 범정부적 조치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 "5·18유관단체들이 공법단체로 지정되지 못해 5·18기념관 임대료조차 회비로 납부하고 있다"며 "보훈처에 5·18단체를 공법단체로 지정하는 내용의 '5.18민주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을 신속히 처리할 것"도 주문했다.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18:03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18:03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18:03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8:03 10/14
  • 금 : 60.44상승 2.6718:03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