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회장 “끝없는 도전이 대체불가한 한화의 내일 열것”

 
 
기사공유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사진=한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창립 67주년을 맞아 “세상에 없던 제품과 기술, 가치를 창조하기 위한 끝없는 도전이야말로 대체불가한 기업, 한화의 내일을 열 것”이라며 ‘영원한 도전자’ 정신을 강조했다.

10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 회장은 전날 창립 기념사를 통해 “세상에는 기존의 산업생태계를 파괴하는 혁신적인 도전자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며 “그들은 디지털 문명을 선도하는 비범한 발상과 기술력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성공기준을 만들어 보통 기업이라면 10년에 이룰 성장을 단 1년 만에 뛰어넘기도 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우리 한화도 67년 전 누구도 가지 않은 길 위에서 혁명적인 미래에 도전했다”며 “화약 국산화를 시작으로 각 사업분야에서 이뤄온 도전의 역사는 국가경제의 기틀이 되었고 모두의 자부심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김 회장은 “지금 이 순간 우리에게 절실한 것은 새 시대로 나아갈 발상과 인식의 전환”이라며 “세상에 첫걸음을 내디뎠던 초심으로 도전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그날의 뜨거운 새벽정신으로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시장을 개척하고, 인재를 확보하고, 사업간 시너지를 높여 나가야 한다”며 “세상에 없던 제품과 기술, 가치를 창조하기 위한 끝없는 도전이야말로 대체불가한 기업, 한화의 내일을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동반성장의 가치를 설파했다. 그는 “한화의 존재이유와 이윤추구 방식에 대한 인식도 달라져야 한다”며 “소비자와 고객, 협력업체는 우리들의 수익기반이 아닌 생존기반으로 내일을 위한 투자와 고용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해 사회 구성원 공동의 번영에 함께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안전 제일주의’ 문화 정착을 강조했다. 김 회장은 “안전경영은 업종 불문, 한화의 전 사업장에서 최우선적으로 지켜야 할 철칙”이라며 “아무리 수익성이 높아도 안전을 확보할 수 없는 사업이라면 영위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사업장별로 정밀진단을 철저히 하고 모든 업무수행 시 기본과 원칙을 엄수해 완벽을 추구하는 안전경영을 뿌리내려야 한다”며 “안전을 지키는 일엔 결코 지름길이 있을 수 없고 안전에서만큼은 단 1%의 실수도 용납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18:03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18:03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18:03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8:03 10/14
  • 금 : 60.44상승 2.6718:03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