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사회부장 사퇴의 변… "유시민, 조국·정경심만 중요하냐"

 
 
기사공유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의 유시민 알릴레오 예고 동영상 화면. /사진=유튜브 캡처

KBS가 조국 법무부 장관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를 담당한 증권사 PB 김모씨와 진행한 인터뷰와 관련해 논란에 휩싸이자 성재호 KBS 보도본부 통합뉴스룸 사회부장이 입장을 내놨다.

성 부장은 지난달 증권사 PB 김씨를 인터뷰한 것을 언급하며 “지금은 많은 사실 관계가 더 드러났지만 당시 조 장관과 부인은 사모펀드 투자과정에서 운용사의 투자처와 투자 내역 등을 사전에 전혀 몰랐다고 계속 주장해왔다”며 “그런데 당시 인터뷰 취재 과정에서 정 교수가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정황 증언이 정 교수 자산 관리인 입에서 나온 거다. 저희가 보도한 건 이거다. 그런데 이 얘기보다 중요한 다른 맥락이 있는지 저는 지금도 모르겠다”고 밝혔다.

또 ‘알릴레오’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KBS 취재진이 김씨와 인터뷰한 내용을 검찰에 유출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자산관리인은 저희와 인터뷰하기 전에 이미 검찰 조사를 한, 두 차례 받았고 우리와 인터뷰한 내용, 보도 내용을 검찰에 먼저 진술한 것으로 알고 있다. 검찰에겐 당시 우리 보도 내용이 별반 새로울 게 없다는 것”이라고 반론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 스스로 어용 지식인을 자처했고, 자신의 진영을 위해 싸우며 방송한다”면서도 “하지만 시대정신을 담아내야 하는 저널리즘이라도 지켜야 할 원칙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유 이사장은 엊그제 방송에서 정 교수의 자산 관리인을 내세워 정 교수 측의 여러 의혹에 대한 방어에 나섰다. 이 자산관리인이 정 교수 때문에 증거인멸의 범죄자로 떨어질 위기에 몰려있다는 사실은 유 이사장에게 중요하지 않아 보인다. 오직 조국 장관과 정 교수만 중요할 뿐”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진영의 이익과 논리를 대변하는 방송과 언론이 때에 따라선 시대정신을 구현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다고 한 개인의 인생을 제물로 해서는 안 된다. 한 진영의 실력자가 개인의 희생을 당연시하면서 시대정신을 앞세운다면 그건 언제든 파시즘으로 돌변할 수 있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성 부장은 “지난 10여 년, 많이 싸우면서 감당하지 못할 만큼 많은 책임감도 가졌다. 마음의 짐도 많았다. 파업이 끝난 이후도 이런 마음은 변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젠 짐을 내려놓아도 될 것 같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8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라이브 3회에서 김씨와 육성 인터뷰를 최초 공개했다. 해당 방송에서 유 이사장은 김씨가 KBS와 인터뷰 직후 검찰 조사 중 검사 메신저 창에서 ‘조 장관이 집으로 찾아왔다고 하니 털어봐라’는 내용을 봤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공영방송이 중요한 검찰 증인을 인터뷰하고 기사를 내보내지 않고 검찰에 그 내용을 실시간 흘리는 것이 도대체 가능한 일이냐”고 비난했다.

논란이 일자 KBS는 같은 날 밤 보도자료를 통해 “KBS는 취재원의 인터뷰 내용을 유출하지 않았다”며 “사실 관계를 분명히 할 필요가 있는 부분은 검찰 취재를 통해 확인한 적은 있으나, 내용을 일부라도 문구 그대로 문의한 적이 없고 더구나 인터뷰 내용 전체를 어떤 형식으로든 검찰에 전달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23:59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23:59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23:59 10/14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23:59 10/14
  • 금 : 60.44상승 2.6723:59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