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티, 소녀주의보 제작자 아냐"… 뿌리엔터, 공방예고

 
 
기사공유
민티. /사진=민티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민티가 10일 자신이 그룹 소녀주의보 제작자라고 밝힌 가운데, 소녀주의보의 현 소속사 뿌리엔터테인먼트 측이 "현재 민티(소리나)는 소녀주의보 제작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OSEN 단독 보도에 따르면 소녀주의보의 원 제작자가 민티(소리나)인 것은 맞지만, 1집 이후 민티는 모든 관련 업무를 뿌리엔터테인먼트에 위임하면서 제작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앞서 민티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한 해명했다. 영상에 따르면 민티는 2002년생으로 '고등래퍼' 참가자로 지원한 바 있고, 실제 나이는 37세가 아닌 28세(만26세)이다.

또 소속사 역시 같은날  "민티는 알파카 프로덕션의 대표이자 소녀주의보의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며 "투자 제의를 받아서 회사를 설립했지만 2년 전쯤 여러 트러블과 건강 문제로 인해 뿌리엔터테인먼트에 소녀주의보 매니지먼트 대행을 맡겼고 현재 여러 회사를 이와 같은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 뿌리엔터테인먼트 측은 "전혀 관여하지 않는다"라고 선을 그은 것이다. 아울러 소녀주의보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이에게는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뿌리엔터테인먼트는 덧붙였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