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2020년 생활임금 확정… 시간당 9570원

 
 
기사공유
양주시청 전경. / 사진제공=양주시
양주시는 2020년도 생활임금을 9570원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생활임금’은 법정 최저임금을 보완해 노동자의 생활안정과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기 위한 제도로 적용대상은 시와 시 출자·출연기관 소속 직접 고용근로자이다.

시는 지난 2016년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 2017년부터 생활임금제를 도입·시행해 왔으며 매년 양주시 생활임금위원회 결정을 통해 생활임금액을 인상해 왔다.

내년도 생활임금은 실제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주거비, 교육비, 문화비, 물가상승률 등을 비롯해 경기북부시·군 생활임금 결정액과 시 재정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

이는 정부 최저임금 8590원보다 980원(11.4%)이 많으며 올해 양주시 생활임금 9400원에 비해 170원(1.8%) 인상된 금액으로 내년 1월1일부터 적용된다.   

시 관계자는 “2020년 생활임금 결정이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생활임금 제도가 향후 민간 영역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주=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94상승 1.5413:23 10/15
  • 코스닥 : 644.58상승 3.1213:23 10/15
  • 원달러 : 1184.20하락 0.713:2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3:23 10/15
  • 금 : 60.03하락 0.4113:2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