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매체 “다저스 불펜진 나쁘지 않다, 로버츠의 문제”

 
 
기사공유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패배 후 좌절한 LA 다저스 선수들. /사진=로이터

LA 다저스가 워싱턴 내셔널스에 역전을 허용하면서 충격적인 탈락을 경험했다. 정규시즌에서 구단 역대 최다승(106승) 기록까지 만들어냈으나 포스트시즌 결과는 디비전시리즈 탈락이었다. 실망과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기용 방식에도 많은 지적이 나온다.

다저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워싱턴에 3-7로 패했다. 3차전까지 시리즈 전적 2승 1패로 앞섰던 다저스는 4차전과 5차전을 내리 내주면서 충격적인 탈락을 경험했다.

선발투수 워커 뷸러는 6⅔이닝 4피안타 3볼넷 7탈삼진 1실점 역투를 펼치며 다저스의 3-1 리드를 이끌었다. 그러나 7회초 2사 상황에서 구원 등판한 클레이튼 커쇼가 8회초 앤서니 렌던, 후안 소토에 백투백 홈런을 얻어맞으면서 동점을 내줬다.

9회를 무실점으로 막아낸 조 켈리는 10회에도 마운드에 올랐으나 무사 만루 위기에 처했다. 이후 하위 켄드릭을 상대로 던진 97마일(156㎞) 포심 패스트볼은 중월 만루홈런으로 이어지면서 완전히 무너졌다.

다저스의 패배후 로버츠 감독의 불펜 기용 방식을 두고 많은 이들이 비판하고 있다. 로버츠 감독은 이번 시리즈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마에다 겐타 마무리 투수 켄리 젠슨을 바로 투입하지 않았다. 커쇼의 2실점 이후 구원 등판한 마에다는 뛰어나 피칭으로 세 타자를 모두 삼진 처리하는 괴력을 선보였다.

현지 매체도 다저스의 패배 원인은 로버츠 감독에 있다고 강조했다. ‘야후 스포츠’는 “다저스가 예상보다 훨씬 더 일찍 탈락했다. 커쇼와 켈리가 리드를 넘겨준 가운데, 다저스 팬들은 이러한 장면들을 최근 수년 동안 지켜봤다”며 다저스의 충격적인 탈락을 조명했다.

이어 매체는 “불펜 운용은 로버츠 감독의 강점이 아니다. 특히 플레이오프 무대에서는 더욱 그렇다. 2017년 월드시리즈와 2016년 챔피언십시리즈에서도 그랬다. 켈리는 이번 정규시즌에서 등판한 총 55경기 중 9경기에서 2이닝 이상을 소화했는데, 12⅓이닝 동안 9점을 내줬다. 또 지난 3차전에서 처참한 경기를 펼치기도 했다”며 켈리의 연장 등판이 이해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또 매체는 “다저스 불펜은 나쁘지 않다. 그들의 시즌 평균 자책점은 리그 5번째인 3.85다. FIP(수비무관 평균자책점)도 4.06으로 6위다. 마무리 투수인 젠슨은 이번 시리즈에서 단 한 차례만 등판했다. 아담 콜라렉은 후안 소토를 상대로 강했다. 이들 모두 중요한 5차전에서 나오지 못했다. 불펜을 향한 로버츠 감독의 자신감 부족으로 다저스는 큰 대가를 치렀다”며 로버츠 감독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매체는 “커쇼와 켈리는 경기 후 비판을 받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에게만 책임이 있는 건 아니다. 로버츠 감독은 두 선수를 적절한 포지션에 배치하지 않았다. 그는 이번에도 불펜 자원들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했으며, 다저스는 106승을 올렸음에도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다”며 패배가 커쇼와 켈리의 잘못만은 결코 아니라고 덧붙였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66.61하락 0.7914:38 10/15
  • 코스닥 : 645.60상승 4.1414:38 10/15
  • 원달러 : 1184.30하락 0.614:38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4:38 10/15
  • 금 : 60.03하락 0.4114:38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