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윤중천 별장서 접대"… 대검 "법적대응 취할 것"

 
 
기사공유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임한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추가조사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고 한 언론매체가 11일 보도했다.

이에 대검찰청 대변인실은 “완전한 허위사실이고, 검찰총장은 윤씨와 면식조차 없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해당 매체는 이날 이른바 ‘김학의 성접대 사건’ 재수사 과정을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 지난해 말부터 대검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김학의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로부터 확보한 지난 2013년 당시 1차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의 전화번호부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란 이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에 조사단은 윤씨를 불러 과거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도 받아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매체는 또 조사단은 이런 내용을 담은 진술 보고서 등 자료를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에 넘겼으나 수사단은 윤 총장과 윤씨의 관계, 접대 사실 여부 등에 대한 기초적 사실 확인 노력조차 하지 않은 채 김학의 사건 재수사를 매듭지었다고 밝혔다.

대검 대변인실은 이와 관련해 공식입장을 내고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검찰총장은 윤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해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사전에 해당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이러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해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29상승 1.8915:13 10/15
  • 코스닥 : 646.09상승 4.6315:13 10/15
  • 원달러 : 1184.70하락 0.215:1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5:13 10/15
  • 금 : 60.03하락 0.4115:1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