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자리 '뱀주인자리' 등장… 3000년 만에 뒤집어지나

 
 
기사공유
별자리. /사진=보물섬투어 제공

3000년 간 유지해온 별자리가 바뀔 것으로 보인다. 이는 ‘뱀주인자리’가 추가되는 것.

기원전 약 130년경 그리스의 천문학자 히파르코스는 태양이 지나는 황도를 기준으로 하늘의 별자리를 12등분해 만들었고, 시간이 지나 국제천문연맹에서 이를 정식으로 공인해 별자리가 탄생했다.

그러나 최근 천문학자 파르케 쿤클은 ‘세차운동’을 주장하며 별자리에 뱀주인자리를 추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차운동은 팽이가 회전축 둘레를 회전하며 자전하듯이 지구의 회전축도 약 2만5700년을 주기로 바뀐다는 것이다. 이에 별자리 뱀주인자리가 나타났다는 말.

뱀주인자리가 추가되면 날짜는 11월29일~12월17일로 정해진다.

한편 별자리는 물병자리, 물고기자리, 양자리, 황소자리, 쌍둥이자리, 게자리, 사자자리, 처녀자리, 천징자리, 전갈자리, 염소자리, 사수자리로 총 12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2067.76상승 0.3614:51 10/15
  • 코스닥 : 645.79상승 4.3314:51 10/15
  • 원달러 : 1183.80하락 1.114:51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4:51 10/15
  • 금 : 60.03하락 0.4114:51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