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경고 준 주심, 주목받고 싶었나봐" 벤투 감독 '사이다' 비판

 
 
기사공유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왼쪽 두 번째)이 지난 10일 경기 화성시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2차전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후반 16분 손흥민이 교체 과정에서 주심에게 경고를 받자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손흥민에게 경고를 준 주심에게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10일 경기 화성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2차전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8-0으로 대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김신욱이 무려 4골을 터트리는 만점 활약을 선보였고 손흥민이 2골, 권창훈과 황희찬도 골 맛을 보며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이날 경기에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팀이 6-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16분 체력 안배 차원에서 권창훈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이란 출신의 하산 아크라미 주심은 손흥민에게 옐로카드를 꺼내들었다. 손흥민이 시간을 지연하기 위해 그라운드를 늦게 빠져나갔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벤투 감독이 심판진과 잠시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논리적으로 이해하려고 해도 주심이 주목을 받고 싶었던 것 같다"라며 "6점차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누가 시간을 지연할 수 있을 지 모르겠다. 그러나 이란에서 오신 분(주심)은 그렇게 생각한 것 같다"라고 비꼬았다.

이어 "딱히 이슈가 될 만한 게 없으니 손흥민에게 경고 한 장을 준 것 같다"라며 "마치 '내가 이 경기의 주인공'이라는 것을 남기고 싶었던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H조 조별예선 2연승을 달린 한국 대표팀은 오는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의 조별예선 3차전 경기를 갖는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18:03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18:03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18:03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18:03 10/14
  • 금 : 60.44상승 2.6718:03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