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대승 거뒀지만… 비매너에 선수들만 고통 "멍들어" "판단 미스"

 
 
기사공유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지난 10일 오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H조)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의 경기에서 돌파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스리랑카를 상대로 대승을 거뒀지만 상대팀 ‘비매너’에 눈살이 찌푸려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10일 저녁 8시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8-0으로 대파했다.

이날 경기는 한국의 완승이었다. 김신욱이 4골을 퍼부었고 손흥민, 황희찬, 권창훈도 득점포를 가동했다.

하지만 경기 내내 보여준 스리랑카 선수들의 태도가 축구 팬들을 분노케 했다. 그들은 전반 초반부터 그라운드에 쓰러지며 시간 끌기 이른바 ‘침대축구’를 선보였고, 비매너 플레이를 일삼았다.

이란의 하산 아크라미 주심의 판정도 논란을 일으켰다. 주심이 스리랑카 선수들의 거친 플레이를 제지하지 않으면서 거친 경기가 이어진 것.

전반 24분 손흥민이 공중볼 경합을 위해 뛰어오르자 한 스리랑카 선수가 뒤에서 밀었고 손흥민은 그대로 넘어졌다. 충격으로 그라운드에 쓰러진 손흥민은 한동안 일어나지 못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스리랑카는 소림 축구를 지속했다. 후반 8분 스리랑카 선수가 쓰러진 백승호의 가슴을 스터드로 가격했다. 이에 한국 선수들이 거세게 항의하자 스리랑카는 적반하장으로 분노를 표했다.

경기 내내 스리랑카의 거친 플레이를 방치하던 주심은 후반 15분 손흥민이 권창훈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경기를 지연했다고 옐로카드를 던졌다.

FIFA 규정상 경기 지연 방지를 위해 교체 선수는 뛰어서 벤치로 향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손흥민이 그런 목적이 없었음에도 경고를 준 것은 과하다는 지적이다.

벤투 감독은 “어느 누가 6-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시간 끌기를 하겠나. 승부가 기운 경기에서 시간 끌기라고 생각해 경고를 준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선수들도 경기 후, 이날 주심의 판정에 문제를 제기했다. 가슴을 가격당한 백승호는 “멍이 들었다. 심판이 그 상황을 보고 아무런 제지도 안 하더라. 정상적인 판정은 아니다”고 말했다.

억울하게 옐로카드를 받은 손흥민은 “심판 판정은 존중한다. 하지만 대체 6-0으로 이기고 있는 팀이 시간을 끌 이유는 무엇이 있는가. 나는 뛰어왔다. 존중하지만 판단은 미스였다”고 언급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66.61하락 0.7914:38 10/15
  • 코스닥 : 645.60상승 4.1414:38 10/15
  • 원달러 : 1184.30하락 0.614:38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4:38 10/15
  • 금 : 60.03하락 0.4114:38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