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상업용 부동산시장은 ’브렉시트‘에도 건재하다”

 
 
기사공유
영국 상업용 부동산시장은 ’브렉시트‘에도 건재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영국 상업용 부동산시장이 2016년 6월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결정 이후 2018년까지 급격한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앞으로도 브렉시트 여파에 따른 타격도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1일 글로벌 부동산서비스 업체 체스터톤스에 따르면 2016년 6월 국민투표 이후, 외국인들의 영국 부동산 투자가 2014년 이래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영국과 유럽연합의 소프트 브렉시트 합의안 도출, 파운드화 약세와 영국 경제가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으로 인한 아시아계 자본의 유입으로 부동산 투자가 상승한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2018년 런던 중심지역 오피스 시장에 유입된 매입자금의 76%가 아시아 지역에서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금융그룹, 한국투자증권, 국민연금, 미래에셋이 브렉시트 투표 이후인 2017~2019년 사이 영국지역의 부동산을 매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성식 체스터톤스 코리아 이사는 "어떤 형태의 브렉시트가 일어나더라도 상업용 부동산시장에 영향이 있는 것은 분명하나 그 여파는 제한적이고 오히려 기회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내 기관 및 기업의 영국 부동산 보유 현황. /자료=체스터톤스 코리아
상업용 부동산과 달리 주거용 부동산은 브렉시트 투표와 무관하게 2014년부터 가격 상승폭이 둔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현재 영국의 주거용 부동산의 가격하락 현상은 브렉시트의 여파보다는 영국 정부의 고가 주택에 대한 강력한 규제에 기인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특히 2018년 외국인들이 투자 목적으로 영국부동산 구입 시 0~12%의 거래세 외에 3%의 추가 인지세를 납부하도록 조치를 시행하면서 침체가 가속화됐다.

이에 대해 체스터톤스는 올 6월 런던지역의 평균 집값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떨어졌지만 하드 브렉시트 우려에도 불구하고 집값 하락의 낙폭이 줄고 점차 회복세를 보이는 국면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체스터톤스는 브렉시트 이후 영국 부동산 투자와 관련된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주한 영국대사관과 공동으로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를 초빙해 오는 24일 오후 1시 서울 라마다 호텔 3층에서 영국 부동산과 관련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