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전경련 회장 “한국산 자동차 관세부과, 한미 양국에 손실”

 
 
기사공유
전경련은 미국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10일(현지시간) 미국상공회의소에서 '제31차 한미재계회의 환영만찬 리셉션'을 개최, 데이비드 코다니 미한재계회의 위원장(시그나 CEO)과 허창수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오른쪽)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사진=전경련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 심화와 한국산 자동차 관세 문제 등 통상현안에 대응하기 위해 대미사절단을 파견했다.

전경련은 10~11일 양일간 미국 주요인사 아웃리치 활동 및 한미재계회의 총회 개최를 위해 대미사절단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전경련 사절단은 10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와 상무부 등 행정부처와 주요 싱크탱크를 예방하고 11일에는 미국 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미국 워싱턴 D.C. 미상의 본사에서 ‘제31차 한미재계회의 총회’를 개최한다.

이번 제31차 한미재계회의에서는 ▲무역확장법 232조 등 한미통상현안 해소 방안 ▲북핵, 한일분쟁 등 동북아 지정학 리스크 점검 ▲혁신성장을 위한 양국 경제계 협력과제에 대해 논의한다.

회의에 앞서 전경련 사절단 20여명은 10일 미국 행정부와의 간담을 통해 아웃리치 활동을 전개했다. 사절단은 미국 상무부 이안 스테프 부차관보와와 국무부 데이비드 밀 부차관보 면담을 통해 통상·안보 관련 한국 경제계가 겪는 어려움을 강조했다.

특히 상무부에는 무역확장법 232조 관련 우리 자동차의 관세 부과 관련 우려를 중점적으로 전달했다. 사절단을 이끈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상무부 면담에서 “최근 한국기업이 미국 내 대규모 투자와 고용창출을 일궈내는 등 한미 경제협력 강화를 도모하는 이 시기에 무역확장법 232조를 통한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부과는 양국 모두에 이롭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대외의존도가 높고 자동차가 핵심 수출품인 한국에 큰 손실이고 미국 입장에서는 한국자동차 기업이 고용하고 있는 미 현지 일자리가 위태로울 수 있다”며 232조의 적용 제외를 강력히 요청했다.

미국이 한국산 자동차·자동차부품에 관세를 부과할 경우 한국 자동차 산업에 직격탄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지난 1월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최대 98억달러의 무역 손실을 입게 되고 고용은 최대 10만명만큼 감소하게 된다.

232조로 인한 수입량 감소는 이미 철강 산업이 먼저 겪고 있다. 지난해 3월 한국산 철강에 대해 수입물량제한조치(3개년 수입물량 평균의 70% 쿼터설정)를 실시한 이후 우리 철강의 대미 수출량은 올해 1~8월 작년 동기 대비 16% 감소했다.

자동차에도 232조 관세가 전면 부과 된다면 철강 산업의 선례보다도 더 큰 규모의 충격이 예상된다. 자동차 및 부품 수출 합계가 한국 수출의 약 10%를 차지하고 그중 대미수출 비중이 약 30%인 것을 감안하면 자동차 관세가 철강 수입규제 보다 파급력이 크기 때문이다.

전경련 사절단은 데이비드 밀 국무부 통상 담당 부차관보와의 면담에서 북핵·한일분쟁 등 최근 동북아의 지정학적 리스크 관련 대응협력을 요청하기도 했다.

특히 한일갈등이 격화되는 상황이 미국의 국익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점을 강조하며 사태가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허 회장은 “미국이 구상하고 있는 인도-태평양 전략에서 한일 공조는 필수적이며 경제적 관점에서도 글로벌 밸류체인에서 한·미·일 공조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저녁에 열린 한미재계회의 환영리셉션에서 허 회장은 “현재 우리 재계는 미중간 무역마찰과 한일간 갈등 등으로 커다란 불확실성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특히 한일 간 정치적 분쟁으로 인해 한·미·일 협력 균열과 한미동맹 약화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한미 양국이 교류의 지평을 넓혀 굳건한 한미동맹에 힘을 실어주고 건실한 경제협력도 이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11일 제31차 한미재계회의 총회에서도 개회사를 통해 한미 양국 위원에게 한미동맹 및 경협 강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전경련 사절단은 한미재계회의 총회에서 공동성명서를 통해 한국의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11월로 결정이 유예된 무역확장법 232조의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대상에서 한국을 확실하게 제외해줄 것을 요청하는 한편 미국의 한국산 제품에 대한 반덤핑, 상계관세 등 직접적인 수입규제 조치를 줄여나갈 것을 주문한다.

또한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양국 경협의 밑바탕이 되는 한미동맹에 균열이 가지 않도록 양국 정부에 요청할 예정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40상승 22.7923:59 10/14
  • 코스닥 : 641.46상승 8.5123:59 10/14
  • 원달러 : 1184.90하락 3.923:59 10/14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23:59 10/14
  • 금 : 60.03하락 0.4123:59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