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은행 가계대출, 4조8000억원 늘어… 증가세 둔화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9월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 증가세가 8개월 만에 꺾였다. 기업대출은 은행권의 적극적인 영업 효과로 지난 5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9년 9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866조9640억원으로 전월대비 4조8000억원 늘었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올해 1월 1조1000억원을 기록한 이후 2월 2조5000억원, 3월 2조9000억원, 4월 4조5000억원, 6월 5조4000억원, 7월 5조8000억원, 8월 7조4000억원으로 7개월 연속 확대되다가 지난달 8개월 만에 축소됐다.

9월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잔액 증가액은 4조원으로 지난 8월 4조6000억원보다 축소됐다. 주담대 증가액은 1월 2조7000억원, 2월 2조4000억원, 3월 2조8000억원, 4월 3조7000억원으로 서서히 오르다가 지난 6월 4조원으로 정점을 찍고 7월 3조7000억원으로 둔화됐다. 이후 부동산 매매량이 늘어나면서 지난 8월 올해 최대폭인 4조7000억원을 기록했다가 9월들어서 증가폭이 줄었다. 9월 말 기준 은행권 주담대 잔액은 638조6294억원이다.

추석 상여금 지급 등의 계절적 요인으로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 전월대비 증가액도 9000억원에 그쳤다. 이는 지난 4월 증가액 8000억원을 기록한 이후 최소다.

9월 은행권의 기업대출 잔액은 861조7722억원으로 전월대비 4조9000억원 증가했다. 지난달 은행권 기업대출 증가액은 지난 5월 6조원을 기록한 이후 최대다. 세부적으로 보면 지난달 은행권 대기업 대출 증가액은 1000억원이었다. 대기업대출 잔액은 지난 6월(-2조2000억원), 7월(-1조1000억원), 8월(-1조9000억원) 3개월 연속 줄다가 4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지난달 은행권 중소기업 대출 증가액은 4조8000억원으로 전월 5조4000억원보다 축소됐으며, 9월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액도 2조4000억원을 기록해 지난 8월 2조7000억원보다 둔화됐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