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우 악플 심경 "가족은 욕하지 말아달라"

 
 
기사공유
정찬우. /사진=러브캐처2 방송화면 캡처

'러브캐처2' 출연자 정찬우가 악의적 편집에 대한 심경글을 게재했다. 

11일 정찬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러브캐처2'에 출연했던 정찬우다. 우선 방송에 관련되서 말씀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출연자 입장에서 구구절절 다 말씀드리지 못하는 점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하고 몇 가지만 말하려고 한다"며 "' 머니캐처'라는 재미적 요소를 보고 참여하게 됐지만 방송이 나올수록 제 의도와는 다르게 편집돼고 매너 없는 모습들이 비춰지는걸 보며 많은 고민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청자 입장이니 보기 불편하고 싫으면 당연히 질책하고, 화내고 하실 수 있는 것 다 이해한다. 겸허히 수용하겠다. 하지만 가족이나 주변 지인들에 대한 악성 루머와 욕들은 삼가 부탁드립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글은 오후 1시 현재 삭제된 상태다.

다음은 정찬우의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러브캐처2에 출연했던 정찬우 입니다. 우선 방송에 관련되서 말씀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방송에 출연한 출연자 입장에서 구구절절 다 말씀드리지 못하는점에 대해서 죄송하게 생각하고 몇가지만 말하고자 합니다. 저는 지인분의 권유로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되었고 처음부터 머니캐처역을 잡고 시작하였습니다. 당시 제 상황이 누군가를 만나고 연애를 하며 지낼 시기가 아니였고 러브로 나가라고 했으면 나가지 않았을 방송인데 머니캐처라는 재미적 요소를 보고 참여하게 되었고 8일 이라는 시간동안 프로그램안에서 머니로서 열심히 해왔다고 생각했습니다. 방송이 시작되고 한회한회 나올수록 여러가지 제 의도와는 다른 느낌의 분위기와 행동들이 편집이 되어지고 매너없는 모습들이 비춰지는걸 보고 많은 고민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저는 출연자 입장이기에 그냥 볼수밖에 없었습니다. 깊은 이야기 까지 다 하나하나 풀어놓고 설명하고 싶지만 그럴수없는 상황이고 아무튼 마지막으로 하고싶은 말은 출연진 모두와 방송후 여러번 만나면서 많은 대화도 했고 오해가 생길일들도 다 잘풀었고 촬영때보다 더욱 친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제가 한 행동들 말들이 나름의 오해들이 있지만 끝나고 다들 잘 풀고 이해해줘서 고마웠고 보시는분들께도 불편함을 드린거 같아 죄송하고 미안하고 그렇습니다. 시청자 입장이니 보기 불편하고 싫으면 당연히 질책하고 화내고 하실수 있는거 다 이해합니다. 그러나 마지막으로 부탁드리겠습니다 디엠이나 댓글로 저에 관한 안좋은 이야기들은 겸허히 수용하겠지만 가족이나 제 주변 지인들에 대한 악성루머와 욕들은 삼가 부탁드립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6%
  • 44%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23:59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23:59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23:59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23:59 10/18
  • 금 : 59.70상승 0.4723:59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