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 과일 찾는 소비자 증가 '고당도 과일’ 눈길

 
 
기사공유
예년보다 열흘 가량 빠른 추석으로 사과나 배 등 전통 과일의 출하가 앞당겨지며, 가격 상승 및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기에 폭염에 태풍까지 궂은 날씨로 당도 등 과일의 품질이 우려되는 가운데 이색 과일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맛에 대한 걱정이 없는 ‘고당도 과일’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소비자가 과일 구매 시 주요 기준으로 신선도(37%), 가격(12.8%)에 이어 당도(12.4%)를 꼽았다.

청과 업계 내 고당도를 뜻하는 높은 숫자의 브릭스(Brix)를 뽐내는 바나나부터 포도, 딸기, 망고 등이 주목 받고 있다.

프리미엄 바나나 전문 글로벌 청과 기업 스미후루코리아는 깊고 진한 맛과 향이 응축된 프리미엄 고당도 바나나 ‘풍미왕’을 판매하고 있다. 풍미왕은 일반 바나나보다 진한 빛깔의 과육을 지니고 있는 것이 특징으로 스미후루의 농장 중에서도 최고의 토양과 최적의 기후 조건을 갖춘 최상급 고산지 농장에서만 재배된다.

이와 함께 비교할 수 없는 달콤함을 가진 ‘로즈바나나’도 있다. 로즈바나나 역시 24Brix 이상의 달콤함과 함께 크림을 맛보는 듯한 부드러운 식감으로 입맛을 사로잡았다. 필리핀에서 수확되는 바나나 중 1% 미만에 불과한 희소성 높은 바나나로, 항산화 작용에 도움을 주는 토코페롤 함유량이 높아 영양까지 더했다.

입에 넣는 순간 상큼하면서도 달달함이 입안을 가득 채우는 과일도 있다. 청포도의 한 종류인 ‘샤인머스캣’은 평균 당도가 18Brix 이상에 이르는 신품종 포도로, 향이 좋고 당도가 뛰어나 ‘망고 포도’라고도 불린다. 일반 포도에 비해 산미가 적고 머스캣 포도 특유의 청량감이 더해진 것이 특징이며 처음 청포도맛에서 끝으로 갈수록 달달한 망고맛이 나 중독성이 있다.

딸기도 달콤함을 더했다. 연분홍빛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만년설 딸기’는 빨간 딸기에 비해 당도가 20% 높아 신맛은 적고 단맛이 더 강하게 느껴진다. 국내 품종 설향 딸기의 종자에서 개발된 만년설 딸기는 부드러운 육질을 지니며 특유의 달콤한 맛이 일품이다.

일반 망고보다 진한 향과 높은 당도가 일품인 과일도 눈에 띈다. 사과와 비슷하다고 해서 불리기 시작한 ‘애플망고’는 매우 달고 과즙이 풍부해 열대 과일의 여왕이라고도 일컬어진다. 수확한 후 후숙하는 망고와 달리 애플망고는 완전히 익은 후에 수확하기 때문에 망고보다 당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바나나 전문 글로벌 청과기업 스미후루코리아 차승희 마케팅 팀장은 “늦더위가 가시지 않은 이른 추석에 아직 여물지 않은 제철 과일 대신 입 안 가득 달콤함을 전할 고당도 과일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기존 바나나보다 더욱 달콤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선사할 ‘풍미왕’과 ‘로즈바나나’로 맛있고 풍성한 한가위 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1.43상승 7.3409:43 11/12
  • 코스닥 : 665.07상승 3.709:43 11/12
  • 원달러 : 1163.60하락 3.209:4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09:43 11/12
  • 금 : 61.15상승 0.2709:4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