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은정 "윤기원과 이혼"… 누리꾼 '응원' vs '비난' 갑론을박

 
 
기사공유
황은정 윤기원. /사진=뉴시스(JTBC 제공)

방송인 황은정이 배우 윤기원과 이혼한 사실을 고백했다.

황은정은 지난 1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늘밤11시 #mbn #동치미 #속풀이쇼 #황은정”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황은정은 MBN ‘동치미’ 녹화장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다. 그는 이날 윤기원과 이혼 사실을 밝히며 당시 너무 괴로워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었다고 말했다.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힘내세요", "꽃길만 걸으시길" 등 응원을 보냈다. 반면 일각에서는 "일방적으로 피해자인 척은 너무하다", "과거 얘기를 왜 다시 꺼내는 걸까" 등 다 끝난 마당에 일방적으로 윤기원을 거론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