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자유의 여인상', 깃발과 우산 들게 된 까닭은?

 
 
기사공유
지난 13일 홍콩 반정부 시위대가 홍콩 사자산 정상 부근에 '자유의 여인상'을 세우고 있다. /사진=로이터

홍콩 반정부 시위대가 시위의 상징물을 새롭게 설치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지난 13일 반정부 시위대가 홍콩 시내가 내려다 보이는 사자산 정상 부근에 일명 '자유의 여인상'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자유의 여인상'은 4m 크기로 방독면과 고글을 쓴 채 한 손에는 홍콩의 우산혁명을 상징하는 우산을, 다른 한 손에는 '홍콩 해방, 시대 혁명'이라고 쓰인 깃발을 들고 있다.

매체는 해당 여인상이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진압용 무기에 맞아 한 쪽 시력을 잃은 여성을 형상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홍콩에서는 이날 시위대가 휘두른 흉기에 한 경찰관이 목을 다치기도 하는 등 경찰과 시위대 간 충돌이 날로 격화되고 있다.

해당 경찰관은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