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분노, 인지도 굴욕… "MBC 대상도 받았어!"

 
 
기사공유
전현무 분노. /사진=MBC 방송캡처

방송인 전현무가 인지도 굴욕에 분노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에서는 부여에서 학생들을 만난 설민석, 유병재, 전현무, 박찬호, 한선화의 모습이 담겼다.

한 학생이 전현무를 보자마자 “저 초록색 아저씨 이름 까먹었다”고 소리쳐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MBC에서 대상 받고, 방송 10개 하면 뭐하냐. 존재감이 없는데”라고 투덜대 시청자에 큰 웃음을 안겼다.

전현무는 한 중년 여성이 “살 진짜 많이 빠지셨다”고 칭찬하자 “완전 아이돌이다”고 금세 기세등등해졌다. 전현무의 상반된 모습이 웃음을 더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70하락 6.4813:14 11/18
  • 코스닥 : 668.40하락 0.1113:14 11/18
  • 원달러 : 1163.50하락 3.113:14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3:14 11/18
  • 금 : 61.93하락 0.5413:14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