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웅진코웨이 구독경제 흡수할까

 
 
기사공유
-넷마블, 웅진코웨이 지분 25.08% 1조8000억원대 인수 제시
-웅진씽크빅, 14일 이사회서 넷마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논의
-게임+렌털사업으로 신 성장동력 발굴… 700만 가입자 수익 확보

/사진=넷마블, 뉴스1
게임기업 넷마블이 렌털 1위사업자 웅진코웨이를 품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모두의 마블’, ‘몬스터 길들이기’, ‘레이븐’ 등으로 게임패러다임 전환기 부흥을 맞았던 넷마블은 웅진코웨이 인수를 통해 ‘구독경제’라는 새 돌파구를 모색한다.

14일 웅진그룹 등에 따르면 웅진코웨이의 모회사 웅진씽크빅은 이사회를 열고 넷마블을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다.

앞서 웅진코웨이 인수전은 SK네트웍스와 하이얼 등 유력후보들의 포기로 무산될 우려에 놓였다. 그러나 지난 10일 넷마블이 본입찰에 참여하면서 상황이 반전됐다.

넷마블은 본입찰에서 웅진코웨이 지분 25.08%를 1조8000억원대에 인수하겠다고 제시해 유력한 협상대상자로 떠올랐다. 웅진그룹 측이 본입찰 흥행을 위해 넷마블과 직접 접촉했다고 알려진 만큼 딜 성사 가능성이 높아졌다. 우선협상대상자가 의결될 경우 웅진그룹과 넷마블은 이달내 주식매매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게임사업에 이은 추가 동력을 마련하기 위한 포석으로 새 먹거리를 찾던 넷마블은 렌털을 통한 구독경제에 집중할 전망이다. 웅진코웨이 가입자는 지난해 기준 약 700만명 규모로 매달 일정수준의 렌털비를 확보할 수 있다. 게임 및 인공지능(AI)사업을 통해 노하우를 확보한 만큼 관련 시너지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하는 모습이다.

넷마블은 지난 10일 발표한 공식입장을 통해 뚜렷한 사업비전을 밝히기도 했다. 사측은 “게임사업에서 확보한 IT기술과 운영 노하우를 접목해 스마트홈 구독경제 비즈니스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우량 자회사 확보로 인해 넷마블의 안정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넷마블은 2조원 안팎의 웅진코웨이 인수 자금을 자체 조달할 계획이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