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교도소 교도관, 영치금 3억 빼돌려 도박에 '탕진'

 
 
기사공유
목포교도소. /사진=뉴시스DB

전남 목포교도소의 한 교도관이 수용자에게 가야 할 영치금 수억원을 빼돌린 사실이 적발됐다.

지난 13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목포교도소 교도관 A씨는 지난 2016년 9월부터 올해 6월까지 수형자들 앞으로 접수된 영치금 3억3000여만원을 빼돌렸다.

영치금이란 교도소에 갇힌 수형자가 교도소의 관계 부서나 관계자에게 임시로 맡겨 두는 돈을 뜻한다.

조사 결과 A씨는 이 영치금을 개인적으로 빼돌린 뒤 전산시스템에는 돈이 입금돼 있는 것처럼 허위 입력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이 돈을 인터넷 도박에 쏟아부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8월까지 730여 차례에 걸쳐 16억8000만원을 탕진했다. 하루 평균 3번씩 도박을 한 셈이다.

그는 영치금 계좌 잔액과 전산상 잔액에 차이가 있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후임 교도관이 문제를 제기하자 범행이 들통났다.

검찰은 지난 8월 A씨를 업무상 횡령과 상습도박 혐의로 구속 기소했고,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